콘텐츠 본문으로 바로 이동
left

훈화자료

링겔만 효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공유 더보기

페이지 정보

황종락(lag***)
2014-12-13
3,488

본문

‘링겔만 효과’는
독일의 심리학자 링겔만이 수행했던
유명한 줄다리기 실험에서 유래된 이론이다.

링겔만은 참가자들에게 줄다리기를 시켰는데,
그 줄에 참가자들 각자 얼마나 세게 줄을 당기는지
측정할 수 있는 장치가 달려서
집단 전체가 줄을 당길 때의 힘과
개인이 혼자 줄을 당길 때의 힘을 비교할 수 있었다.

대부분의 사람이 이론적으로
1:1 → 100%
2;2 → 200%
3:3 → 300%

힘이 발휘되리라 생각을 하지만
실제 실험결과는 달랐다.

1:1로 줄다리기를 하면 100% 힘을 발휘하지만,
2:2 → 93%
3:3 → 85%
8:8 → 49%

힘만 발휘되는 것으로 실험결과 밝혀졌다.

‘링겔만 효과’란,
참여의 숫자가 늘어날수록
개인당 공헌도는 오히려 떨어지는 현상을 뜻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개인이 집단에 속해 있을 때에는
자신의 힘을 최대로 내지 않는다는 것이다.

댓글

right